[텐아시아=우빈 기자]
‘2019 KBS 가요대축제’ / 사진=KBS2 방송화면
‘2019 KBS 가요대축제’ / 사진=KBS2 방송화면
그룹 GOT7의 유겸, 몬스타엑스의 셔누, 세븐틴의 민규가 폭발적인 카리스마를 뽐냈다.

‘2019 KBS 가요대축제’가 27일 오후 7시 50분부터 일산 킨텍스에서 펼쳐졌다. 방송인 신동엽, 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 GOT7(갓세븐)의 진영이 진행을 맡았고 KBS 2TV에서 생방송됐다.

이날 GOT7의 유겸, 몬스타엑스의 셔누, 세븐틴의 민규는 힙한 유닛을 결성해 솔로 퍼포먼스에 이어 비의 ‘힙송’으로 카리스마 넘치는 협업 무대를 선사했다.

유겸과 셔누, 민규는 각자의 매력이 강조된 솔로 퍼포먼스를 펼친 뒤 중앙 무대에서 ‘힙송’ 공연을 선보였다. 세 사람은 섹시하면서도 강렬한 무대로 팬들의 함성을 유발했다.

‘2019 KBS 가요대축제’에는 방탄소년단부터 GOT7(갓세븐), ITZY(있지), 몬스타엑스, 트와이스, 뉴이스트, 레드벨벳, 세븐틴, NCT 127, NCT DREAM, 스트레이 키즈, 더보이즈, 투모오루바이투게더, 골든차일드, 마마무, 송가인, 아스트로, 에버글로우, 에이핑크, 엔플라잉, 여자친구, 오마이걸, 우주소녀, 청하 등이 출연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