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씨름의 희열’ 스틸컷 / 사진제공=KBS
‘씨름의 희열’ 스틸컷 / 사진제공=KBS

‘씨름의 희열’ 스틸컷 / 사진제공=KBS

태백팀의 이변일까. 금강팀의 자존심 회복일까.

오는 28일 방송되는 KBS2 ‘태백에서 금강까지 – 씨름의 희열’(이하 ‘씨름의 희열’) 4회에서는 ‘태극장사 씨름대회’ 예선 2라운드 태백팀(-80kg)과 금강팀(-90kg)의 체급대항전 최종 결과가 베일을 벗는다.

태백팀은 금강팀이 압도적으로 우세할 거라는 중계진의 예상을 뒤엎고, 앞선 4경기까지 스코어 2:2로 팽팽한 승부를 이끌며 선전을 펼쳤다. 금강팀 역시 1,2경기를 연달아 내주면서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3,4경기를 연달아 다시 가져오며 빠르게 균형을 맞추는 데 성공했다.

체급의 불리함을 딛고 이변을 꿈꾸는 태백팀과 자존심 회복을 위해 총력을 다하는 금강팀의 불꽃 튀는 승부는 후반부로 갈수록 한층 더 치열해질 예정이다. 가장 중요한 승부처 5경기에서 태백팀 허선행(양평군청)과 금강팀 김기수(태안군청)가 맞붙은 가운데, 6,7,8경기에서는 어떤 매치업이 성사될지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태극장사 씨름대회’의 향방을 가늠해볼 수 있는 체급대항전을 마친 후 16인의 선수들은 탈락자가 발생하는 3라운드 조별리그전에 돌입한다.

3라운드 조별리그전은 체급 구분 없이 4명이 한 조를 이뤄 리그전을 치르고, 각 조별 최하위 선수는 탈락하게 되는 방식이며, 운명을 가를 조 추첨 결과 또한 이날 방송될 예정이다. 탐색전이 끝나고 본격적인 진검승부에 돌입한 만큼, 선수들은 최종 조 편성 결과에 희비가 엇갈렸다고 전해졌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