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김나영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김나영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김나영 유튜브 영상 캡처.

방송인 김나영이 유튜브 광고 수익 전액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김나영은 지난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김나영의 노필터TV’에서 ‘노필터TV 하반기 결산! 유튜브 광고 수익 대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김나영은 하반기 유튜브 광고 수익금이 총 4169만 616원이라고 밝히며 “이 금액을 굿네이버스에 모두 기부하도록 하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나영은 굿네이버스에 기부하는 이유에 대해 “광고 수익을 어디에 기부할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밤에 SNS를 보다가 굿네이버스의 피드를 보게 됐다”며 “민지(가명)라는 아이의 사연이었다. 지금 18개월 된 아기인데 엄마와 헤어져 살면서 계속해서 학대를 당한 아이의 사연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나이의 아이가 얼마나 예쁘고 얼마나 사랑스러운지 또 얼마나 사랑 받아야하는지를 너무나 잘 알고 있기에 그 사연을 듣고 너무 마음이 안 좋았다”며 “이 수익금이 민지뿐만 아니라 민지처럼 학대를 받아서 아파하고 있는 아이들에게 쓰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나영은 “이 기부는 구독자 분들이 하는 기부”라며 “따뜻하고 좋은 연말 되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나영은 지난 6월에도 유튜브 상반기 광고 수익 약 2230만원을 동방사회복지회에 기부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