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의 ‘킬 디스 러브’가 글로벌 음악 전문지 ‘트랙리스트’가 꼽은 2019년 세계 최고 뮤직비디오 1위로 선정됐다.

26일(현지 시간) 글로벌 최고 권위의 음악 전문지 ‘트랙리스트'(Tracklist)는 2019년 세계 최고의 뮤직비디오 영광의1위로 블랙핑크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를 발탁했다.

빌리 아일리시, 테일러 스위프트, 아리아나 그란데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과 함께 랭크된 10 곡 중 K팝 아티스트로는 블랙핑크가 유일하다.

‘트랙리스트’는 ‘킬 디스 러브’ 뮤직비디오 속 로제의 운전신, 웅장한 트럼펫 소리와 어우러지는 안무신 등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다양한 장면들을 언급하며 완벽한 뮤직비디오로 치켜세웠다.

더불어 ‘트랙리스트’는 올해 세계 음악계에 큰 영향을 끼친 음악 이벤트로 블랙핑크의 ‘코첼라 밸리 뮤직 & 아츠 페스티벌’ 무대를 그 중 하나로 선정하며, 블랙핑크의 놀라운 글로벌 파급력을 인정했다.

블랙핑크는 지난 4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음악 축제 ‘코첼라 밸리 뮤직 & 아츠 페스티벌’에서 K팝 걸그룹 최초로 무대에 오르며 존재감을 떨쳤다.

블랙핑크의 ‘킬 디스 러브’는 최근 세계 유력 음악 평론지 피치포크가 꼽은 ‘올해의 뮤직비디오’로 꼽히는가 하면, ‘E! People’s Choice Awards’ 3관왕, 빌보드 기자들이 뽑은 올해의 노래 톱100’(66위), 미국 문화 예술계 유력지 페이퍼(PAPER) 매거진이 꼽은 올해의 곡 1위로 선정되는 등 전세계적으로 위상을 떨쳤다.

대중음악사에 큰 한 획을 긋고 있는 블랙핑크는 2020년 초 컴백을 목표로 새 앨범 작업 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