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끝까지 간다’ 스틸. /사진제공 =TV조선
‘끝까지 간다’ 스틸. /사진제공 =TV조선
‘끝까지 간다’ 스틸. /사진제공 =TV조선

개그맨 허경환과 박성광이 TV조선 신규 예능 ‘끝까지 간다’에서 ‘럭셔리 정글라이프’에 도전한다.

허경환·박성광은 다음달 3일 처음 방송되는 체험 버라이어티 ‘끝까지 간다’의 코너 중 ‘럭셔리 야생하우스’를 맡는다. 이들은 야생의 현장에서 맨손으로 집을 짓고 수영장, 헬스장 등 레저타운까지 마련하고 럭셔리한 생활을 즐기는 사람을 만난다. 이들은 지금까지 보았던 야생에서의 ‘뻔한’ 생존 프로젝트가 아니라 ‘럭셔리 정글 라이프’라는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인다.

그룹 마흔파이브로도 함께 활동하고 있는 동갑내기 절친인 허경환과 박성광은 ‘유튜브 신생아’로 나이 마흔에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 제작진은 “호기심이 많은 허경환·박성광은 유튜브 속 신기하고 낯선 콘텐츠의 세상으로 찾아가 그 실체를 파악하고 체험하는 데 최적의 인물들”이라며 “이들을 럭셔리 정글 라이프 현장으로 보내면 티격태격하면서도 그들만의 새로운 콘텐츠를 담아올 것으로 기대했다”고 밝혔다.

‘럭셔리 야생하우스’를 다녀온 허경환은 “새로운 콘텐츠를 만드는 분들의 놀라운 발상과 능력에 박수를 보낸다”며 “새로움은 많은 경험 속에서 나온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박성광은 “순박하고 따뜻한 마음으로 우리들을 맞아준 캄보디아 유튜버들에게 감사하다”며 “그분들이 많이 챙겨주고 알려준 덕분에 촬영 내내 하나도 힘들지 않았다. 아니, 굉장히 즐거웠다”고 체험을 돌아봤다.

‘끝까지 간다’는 세계 곳곳, 신기하고 놀라운 현상과 때로는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현장 속으로 예능인들이 들어가 그 실체를 파악하고 직접 체험해보는 다큐테인먼트 프로그램이다.

MC 신동엽이 진행을 맡으며, 이규한·김진우의 ‘학교 가는 길’, 허경환·박성광의 ‘럭셔리 야생하우스’, 정성호의 ‘사선에서’, 돈스파이크의 ‘프로듀스 돈’ 등 4개 코너로 구성된다.

‘끝까지 간다’는 다음달 3일부터 매주 금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