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2019 KBS 가요대축제’ / 사진제공=KBS
‘2019 KBS 가요대축제’ / 사진제공=KBS

‘2019 KBS 가요대축제’ / 사진제공=KBS

그룹 방탄소년단부터 레드벨벳, 트와이스까지 올 한 해를 빛낸 K팝 스타들이 역대급 프로젝트 송에 참여했다.

오는 27일 일산 킨텍스에서 펼쳐지는 생방송 ‘2019 KBS 가요대축제’가 모두의 마음에 따뜻한 위로와 힐링을 선사할 프로젝트 송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2019 KBS 가요대축제’ 무대만을 위해서 특별히 만들어진 이번 곡에는 150여 명이 넘는 K팝 스타들이 참여해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관련 사진 속 방탄소년단, 갓세븐(GOT7), 레드벨벳, 트와이스 등 2019년 한 해를 빛낸 아티스트들이 한자리에 모여 한목소리로 입을 맞추고 있는 녹음 현장은 벌써부터 역대급 무대 탄생을 예고한다.

각 아티스트들의 개성 넘치는 보이스가 어우러지면서 어떤 환상적인 하모니를 빚어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무엇보다 이번 노래는 성시경의 ‘내게 오는 길’, 신승훈의 ‘I Believe’, 임창정의 ’결혼해줘‘ 등 국민 히트곡을 만들어 온 대한민국 대표 프로듀서 김형석 작곡가의 섬세하고 디테일한 손길이 더해져 기대를 더한다.

‘2019 KBS 가요대축제’ 제작진은 “한 해 동안 숨가쁘게 달려온 이들에게 꿈과 희망은 물론 따뜻한 힐링과 위로를 전할 이번 곡을 위해 모든 가수들이 기꺼이 참여했다”며 “역대급 프로젝트송의 탄생에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번 곡은 오는 27일 ‘2019 KBS 가요대축제’를 통해 최초 공개될 예정이며, 방송 이후 이들의 녹음 과정을 담은 뮤직비디오로도 만나 볼 수 있다고 해 팬들과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방탄소년단부터 2019 대세 아이콘 송가인, 갓세븐(GOT7), 있지(ITZY), 몬스타엑스(MONSTA X), 엔시티(NCT) 127, 엔시티(NCT) DREAM,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더보이즈(THE BOYZ),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트와이스(TWICE), 골든차일드, 뉴이스트, 레드벨벳, 마마무, 세븐틴, 아스트로, 에버글로우, 에이핑크, 엔플라잉, 여자친구, 오마이걸, 우주소녀, 청하 등 총 24팀, 150여 명의 K팝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할 ‘2019 KBS 가요대축제’는 오는 27일 금요일 저녁 7시 50분 KBS 2TV에서 생방송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