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국카스텐 콘서트 현장 사진./ 사진제공=인터파크 엔터테인먼트
국카스텐 콘서트 현장 사진./ 사진제공=인터파크 엔터테인먼트


밴드 국카스텐이 지난 24일~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단독 콘서트 ‘PANDO’를 열고 팬들을 만났다.

국카스텐은 어쿠스틱 공연답게 전곡을 어쿠스틱 사운드로 편곡해 기존의 공연과 또 다른 색을 선보였다.

국카스텐은 ‘Toddle’로 공연을 시작한 후 ‘작은인질’‘Canula’를 연이어 선보였다. 하현우는 공연의 콘셉트에 대해 설명하며 “공연 제목인 ‘PANDO’는 미국에 있는 사시나무 숲의 이름으로 숲에 있는 나무가 하나의 뿌리를 공유하는 단일 유기체”라고 전했다. 그 의미를 살려 “국카스텐의 멤버들과 팬들은 국카스텐의 음악이라는 한 뿌리로 연결되어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국카스텐은 무대도 나무 모형의 조형물들을 공간감이 느껴지게 배치해 마치 숲에서 열리는 음악회에 온 듯한 느낌을 줬다.

국카스텐은 공연일에 생일을 맞이한 관객들에게 국카스텐만의 ‘happy birthday to you’ 노래를 불러줬다. 크리스마스에 열린 공연답게 캐롤도 선보였다.

‘The Christmas Song’에 이어 ‘안개’로 분위기를 바꾼 국카스텐은 드라마 OST들을 연이어 불러 국카스텐만의 농도 짙은 락발라드 무대를 선사했다. 하현우는 지난 ‘해프닝’ 공연에 대한 감상과 함께 이번 공연에 와준 관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어쿠스틱 콘서트에 걸맞는 이벤트도 펼쳐졌다. 입장 시 관객들에게 나무로 만들어진 캐스터네츠를 나눠준 후 ‘항가’에서 함께 연주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밴드의 연주와 관객들의 캐스터네츠 연주가 함께 어우러져 공연장을 가득 메워 모두가 하나가 되는 장관을 만들어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