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포방터시장의 홍탁집을 다시 찾았다. 그는 홍탁집 아들이 작성한 각서의 만료 시점인 1년을 맞아 최종 점검에 나섰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가게의 기습 점검을 담은 ‘겨울특집’ 두 번째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해 포방터시장 편에 출연한 홍탁집은 당시 백종원과 앞으로 장사하는 데 있어 “나태해지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각서를 직접 작성했다. 이후 1년이 지난 현재, 백종원은 예고 없이 홍탁집을 기습 방문했다.

백종원은 홍탁집 아들에게 “운동을 하고 살을 빼라”고 조언했다. 그는 “운동으로 스트레스를 풀었으면 좋겠다. 그렇지 않으면 술을 마시고, 도박에도 빠질 수 있다. 혹시 그런 소문을 들으면 방송과 상관없이 찾아오겠지만, 그런 유혹에서 견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방송을 통해 알려지면 희망을 주는 동시에 부러움의 대상이 된다. 누군가 헐뜯고 끄집어 내리고 싶어 하는 사람도 많다. 소문이라는 것도 무성하다”고 덧붙였다.

홍탁집 아들은 백종원의 말을 새겨들으면서 “각서는 기념으로 가지겠다”고 벽에 걸어뒀다. 또한 이들은 매일 음식점의 상황과 운동을 하는 일과를 보고하는 단체 대화방도 없애기로 했다. 백종원은 직접 단체 대화방의 ‘나가기’ 버튼을 눌렀다.

백종원이 떠난 뒤 홍탁집 아들과 그의 지난날이 편집돼 흘렀다. 홍탁집 아들은 “백종원 선생님은 내게 요리뿐만 아니라 인생의 길을 알려주신 분”이라고 고마워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