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방송화면. /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방송화면. /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방송화면. /

코미디언 이수근이 “사람은 다 때가 있다는 걸 알았다”고 말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다.

이수근은 “오랫동안 레크레이션 강사를 하다가 코미디언이 됐는데, 그 과정이 쉽지 않아다고 들었다”는 이동욱의 말에 “정말 쉽지 않았다. 서류 낸 것까지 합하면 10번 넘게 떨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미디언이 되고 ‘왜 나를 일찍 알아봐 주지 않았을까?’라며 더 일찍 시작했으면 좋았을텐데 라고 생각했는데 돌이켜보니 사람에게는 다 때가 있다는 걸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이후 이수근은 이동욱과 코미디언 장도연과 더불어 코미디언이 되기 위한 시험을 보는 상황극을 통해 더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