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2019 SBS 가요대전’ 방송화면.
그룹 방탄소년단. / ‘2019 SBS 가요대전’ 방송화면.

그룹 방탄소년단. / ‘2019 SBS 가요대전’ 방송화면.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019 SBS 가요대전’의 처음과 끝을 장식했다.

방탄소년단은 25일 오후 5시 50분부터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진 ‘2019 SBS 가요대전’에 참석했다. 캐럴 메들리를 부르며 시상식의 문을 열고 ‘작은 것들을 위한 시’와 ‘디오니소스(Dionysus )’와 ‘소우주’ 등을 연이어 열창하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전현무는 “한국 가수로 최고, 최초를 보여준 그룹”이라고 소개했다. 설현 역시 “한국 가요계의 새 역사를 썼고, ‘2019 SBS 가요대전’에서도 새로운 역사를 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4월 발표한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의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로 예열했다. 핑크색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오른 멤버들은 각기 다른 매력을 뽐내며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사랑스럽고 귀여운 매력을 뽐낸 ‘작은 것들을 위한 시’에 이어 ‘Dionysus’로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또한 ‘소우주’로는 관객들과 호흡하며 시상식의 분위기를 한층 뜨겁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