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99억의 여자’
제공=KBS2 ’99억의 여자’

제공=KBS2 ’99억의 여자’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의 조여정과 김강우, 정웅인, 이지훈 등이 한자리에 모인 장면이 포착됐다.

’99억의 여자’의 제작진은 25일 쫓고 쫓기는 주역들이 한자리에 있는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정서연(조여정 분)은 홍인표(정웅인 분)의 납치로 위기를 맞았지만 이재훈(이지훈 분)의 도움으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홍인표는 사라진 서연과 돈 가방의 행방을 계속 추적해 강태우(김강우 분)의 숙소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하며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또한 동생이 남긴 단서를 찾은 강태우 역시 미행 중인 서민규(김도현 분) 일당에게 납치돼 죽음 직전에서 구사일생으로 탈출했다.

사진은 같은 장소에서 맞닥뜨린 네 사람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놀란 표정의 정서연과 카리스마 있는 표정의 강태우가 누군가를 응시하고 있다. 이에 대응하듯 건달들을 거느리고 기고만장한 포즈의 이재훈이 날카로운 눈빛을 쏘며 위협을 가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더더욱 높였다.

차 옆에 숨어서 이 모든 상황을 지켜보며 귀를 기울이고 있는 듯한 홍인표가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이들이 한자리에 모이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돈 가방을 손에 쥔 정서연이 뒤를 쫓는 홍인표와 이재훈에게서 벗어나 돈 가방을 지킬 수 있을지 다음 이야기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