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서윤아. / 제공=와이피플이엔티
배우 서윤아. / 제공=와이피플이엔티


배우 서윤아가 와이피플이엔티와 손잡고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와이피플이엔티는 24일 “최근 서윤아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윤아의 활동에 날개를 달아줄 수 있도록 든든한 조력자로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서윤아는 그동안 드라마 ‘각시탈’ ‘미생’ ‘파수꾼’ ‘아르곤’ ‘슈츠’ ‘최고의 이혼’ ‘왕이 된 남자’ 등과 영화 ‘너의 결혼식’에 출연하며 다채로운 연기를 보여줬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에서는 사건의 비밀을 푸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영어 교사 조미주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또한 지난해 촬영한 영화 ‘앙상블’이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에 초청돼 레드카펫을 밟는 등 주목받았다.

서윤아는 와이피플이엔티를 통해 “새로운 소속사와 함께 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 앞으로 더 다양한 작품과 캐릭터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