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한끼줍쇼’ 스틸컷./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스틸컷./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스틸컷./사진제공=JTBC

‘자연인’ 윤택과 이승윤이 어르신들에게 아이돌급 사랑을 받았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호동은 윤택과 이승윤을 ‘어르신들의 BTS(방탄소년단)’이라고 칭했고, 윤택은 “별명이 경로당 아이돌”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광주 일대를 탐색하던 중 윤택을 먼저 발견한 어르신들은 “윤택씨”라고 단번에 알아보는가 하면 뒤늦게 이승윤을 발견하고는 “오메 예쁜 것! 나는 저녁마다 봤지”라고 격하게 반겨 아이돌 못지않은 인기를 실감했다.

또한 두 사람은 ‘8년차 자연인’인 만큼 자연인이 되고 싶어 하는 이들을 위한 노하우를 공개했다. 윤택은 “서두르지 말아야 한다. 자연인을 보고 산 속 깊은 곳에 대한 동경과 현실 사이에서 타협을 잘해야 된다”며 “마음만으로 시작했다가 실패하는 경우도 많다”고 조언했다.

이승윤은 “산에서 멧돼지나 야생동물을 만났을 때 팁이 있다. 절대 등을 보여선 안 되고, 당황하지 말고 눈을 마주봐야 한다”며 위기상황 대처법도 공개했다.

도시로 나온 ‘자연인’ 윤택과 이승윤의 한 끼 도전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끼줍쇼’ 광주광역시 수완지구 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