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아스트로의 MJ, 윤산하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그룹 아스트로의 MJ, 윤산하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그룹 아스트로의 MJ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그룹 아스트로의 MJ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그룹 아스트로의 윤산하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그룹 아스트로의 윤산하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그룹 아스트로의 MJ와 윤산하가 맏형과 막내 케미를 뽐냈다.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는 24일 MJ와 윤산하의 화보 및 인터뷰를 공개했다.

최근 신곡 ‘블루 플레임(Blue Flame)’을 통해 처음으로 몽환적이고 섹시한 콘셉트를 소화했다고 말한 두 사람은 이번 화보를 통해 한층 더 성숙한 면을 보여줬다.

두 사람은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특유의 밝고 유쾌한 기운을 맘껏 드러냈다. 평소의 두 사람은 장난치고 서로를 놀리느라 지루할 틈이 없다며 맏형과 막내지만 팀에서 분위기를 이끄는 공통된 역할을 하고 있다 말했다. 동시에 잔잔하고 감성적인 발라드를 좋아하는 비슷한 음악 취향도 드러냈다.

또 아스트로에 관해서는 앞으로 대중 앞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기회를 더 많이 갖고 싶다는 새해 포부도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