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 사진제공=KBS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 사진제공=KBS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정해인 / 사진제공=KBS

배우 정해인이 지옥의 매운맛을 자랑하는 ‘헬버거’에 도전한다.

24일 방송되는 KBS2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는 정해인, 은종건, 임현수의 뉴욕 여행 5일차 이야기가 펼쳐진다.

정해인, 은종건, 임현수는 뉴욕 최대의 야외 푸드벤더인 ‘스모가스버그’에 방문했다. 100가지 스트릿 맛집이 모여있는 진풍경에 정해인은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고삐 풀린 먹방을 선보였다.

특히 정해인은 인간의 한계를 시험하는 매운맛에 도전했다다. 그는 청양고추보다 100배 매운 ‘고스트 칠리’, 200배의 ‘캐롤라이나 리퍼’ 그리고 무려 300배에 달하는 ‘스콜피온 페퍼’로 소스를 만든 ‘매운 버거’ 먹방을 시도했다. 구매를 위해서는 동의서 작성이 필수인 ‘헬버거’의 위엄에 은종건은 “(고추) 이름만 들어도 살벌하다”며 혀를 내둘렀다.

그러나 정해인은 ‘헬버거’를 보고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아 놀라움을 자아냈다. 음식점에 들어갈 때마다 핫소스를 찾던 자타공인 매운맛 마니아로서 남다른 ‘맵부심’을 드러낸 것. 곧이어 정해인은 뜸조차 들이지 않고 버거를 과감하게 입으로 밀어 넣어 주변 모두를 경악케 했다.

정해인이 지옥의 매운맛 ‘헬버거’ 도전에 성공했을지 궁금증이 증폭되는 한편 ‘4버거 먹방’, ‘1일 1굴 먹방’, ‘핫소스 사랑’ 등 대쪽같은 식성으로 웃음을 자아내고 있는 정해인의 신개념 먹방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