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방송화면. /사진제공=코미디TV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방송화면. /사진제공=코미디TV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방송화면. /사진제공=코미디TV

개그우먼 김민경이 남다른 먹성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에서다.

지난 20일 방송된 ‘맛있는 녀석들’에는 ‘아빠의 밥상’ 특집으로 MC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이 명란과 도루묵 맛집을 찾아 먹방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도루묵 맛집에 도착한 멤버들은 속초 출신 사장님에게 도루묵구이를 맛있게 먹는 방법을 물어봤다. 사장님은 멤버들에게 “대가리부터 먹어야 맛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문세윤은 김민경을 보며 “김 조교가 시범을 보여라”라며 지시를 내렸다. 김민경은 자신이 ‘김 조교’라는 사실에 깜짝 놀라면서도 주저 없이 도루묵의 대가리를 뜯어 먹었다. 뼈째 씹어 먹는 모습에 멤버들은 깜짝 놀랐고, 김민경은 “오히려 가시 때문에 고소하다”고 말했다.

유민상은 “방송 초반에는 이러지 않았는데, 어쩌다 이렇게 됐냐”며 걱정하듯 쳐다봤다. 그는 도루묵의 등뼈를 깔끔하게 분리한 김민경에게 생존 전문가 ‘베어 그릴스’라는 별명을 붙여 웃음을 안겼다.

‘맛있는 녀석들’은 매주 금요일 밤 8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