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스토브리그’ 남궁민. /사진=SBS 방송 캡처
‘스토브리그’ 남궁민. /사진=SBS 방송 캡처

‘스토브리그’ 남궁민. /사진=SBS 방송 캡처

배우 남궁민이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절제된 감정 연기로 신선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스토브리그’에서 백승수는 드림즈의 스카우트팀 팀장 고세혁(이준혁 분)의 비리를 알아챘다. 그는 고세혁을 해고하고 드림즈의 시스템을 다시 설계하기 시작했다.

백승수는 1년 전 드래프트에서 발생한 사건에 의문을 가지고 스카우트팀의 내부 비리에 대해 의심했다. 정확한 확인을 위해 양원섭(윤병희 분)을 찾아 나선 백승수는 1년 전 유민호(채종협 분) 선수의 선발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또한 이세영(박은빈 분) 역시 신인 선수 선발 데이터를 보고 고세혁의 뇌물 수수를 확신했다.

모든 비리를 알게된 백승수는 스카우트팀을 회의실로 소집했다. 백승수는 먼저 양원섭의 월권에 대해 설명하며 징계를 내렸다. 상황은 이렇게 끝나는가 싶었지만 백승수는 돌연 소름끼치는 냉철한 눈빛으로 “고세혁 팀장님, 시작해볼까요?”라며 긴장감을 높였다.

백승수는 속을 알수 없는 무덤덤한 표정으로 고세혁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고세혁이 날을 세우고 반발하자 “최소 무능, 가능성 높은 건 무책임한 직무유기, 최악의 경우엔 프로팀 스카우트 비리가 아닐까 싶습니다”며 비리 척결에 나섰다.

백승수는 고세혁의 비리 의혹을 하나하나 짚어냈다. 이 장면에서 남궁민은 절제된 표정을 지으면서도 온몸으로 카리스마를 표출했다. 또한 찰나에 변하는 눈빛과 표정, 날카로운 대사로 긴 시간 극을 팽팽하게 이끌어갔다.

고세혁에게 뇌물을 준 바이킹즈 이창권(김강민 분)의 증언으로 고세혁의 비리는 밝혀졌다. 알고보니 백승수가 이창권을 직접 만나 설득한 것이다.

백승수의 활약으로 드림즈가 조금씩 달라져갔다. 하지만 권경민(오정세 분)은 백승수에게 “없어질 지구에 왜 사과나무를 심냐?”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물러서지 않고 “우승 후 해체하게 만드는 것이 내 일 아니였냐”며 카리스마로 맞섰다.

남궁민은 소름 돋는 연기력으로 백승수를 소화해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하고 있다. 남궁민의 열연은 평소 드라마를 남성 시청자들뿐만 아니라 야구 팬들까지 사로잡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