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1박 2일 시즌4’ 스틸. /사진제공=KBS2
‘1박 2일 시즌4’ 스틸. /사진제공=KBS2

‘1박 2일 시즌4’ 스틸. /사진제공=KBS2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 또 하나의 레전드 탄생을 예감하게 하는 멤버들의 계곡물 입수가 펼쳐진다.

22일 방송될 ‘1박 2일’에서 멤버들은 ‘혹한기 아카데미’의 참맛, 동계 입수의 운명을 마주한다.

점심 식사 시간에 이어 ‘1박 2일’의 시그니처, 입수 복불복 시간이 찾아온다. 멤버들은 절경을 자랑하는 계곡에 도착하지만 경치를 즐길 새도 없이 시즌4의 첫 입수자를 가리기 위한 대결에 돌입한다.

멤버들은 살얼음이 낄 정도로 살벌한(?) 계곡을 마주하자 급격히 날카로워진다. 또한, OB와 YB의 팀 대결로 진행된다는 제작진의 말에 이내 디스가 난무하는 치열한 신경전까지 벌였다.

본격적인 대결에 나선 멤버들은 입수의 운명 앞에서 더욱 예민해지기 시작했다. 해맑은 미소를 자랑하는 ‘예.뽀’ 김선호조차 같은 팀의 실수에 “진짜 이럴래?”라고 버럭하며 달려들었다.

게임에서 패배한 팀에게 또 다른 반전 드라마가 펼쳐졌다. 시즌4의 첫 입수를 경험할 멤버는 누가 될 것인지 주목된다.

‘이한 치한’ 입수 복불복이 펼쳐지는 ‘1박 2일’은 22일 오후 6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