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사진제공=KBS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사진제공=KBS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사진제공=KBS

밴드 몽니가 박경희의 ‘저 꽃 속에 찬란한 빛이’를 열창했다.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에서다.

21일 방송된 ‘불후’에는 ‘2019 왕중왕전’으로 꾸며진 가운데 , 가수 JK 김동욱, 뮤지컬 배우 이지훈과 손준호, 밴드 호피폴라, 몽니, 국악인 김준수, 유태양, 고영열, 엔플라잉의 유회승 등이 출연했다.

이날 몽니는 무대를 앞두고 “올해를 마무리하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후 무대에 오른 몽니는 능숙한 무대 매너와 자연스러운 강약조절로 무대를 압도했다. 또한 보컬 김신의의 굵직한 목소리에 드럼과 베이스가 적절하게 어우러져 잔잔하면서도 깊은 여운을 남겼다. 이어 폭발적인 고음이 끊임없이 펼쳐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대가 끝난 후 MC 김태우는 “몽니스러운 무대를 봤다”고 밝혔다. 가수 김종서는 “어려울 수 있는 편곡인데도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국내 밴드 중에서 가장 유니크한 밴드”라고 극찬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