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사진=KBS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사진=KBS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화면. /사진=KBS

국악인 김준수, 유태양, 고영열이 BTS(방탄소년단)의 ‘IDOL’을 열창했다. KBS 2TV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에서다.

21일 방송된 ‘불후’에는 ‘2019 왕중왕전’으로 꾸며진 가운데 ,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 뮤지컬 배우 이지훈과 손준호, 밴드 호피폴라, 국악인 김준수, 유태양, 고영열, 엔플라잉의 유회승 등이 출연했다.

이날 김준수, 유태양, 고영열은 남아프리카의 비트 리듬에 국악 장단이 어우러진 ‘IDOL’을 선곡했다. 세 사람은 선곡한 이유에 관해 “국악의 강점을 잘 살릴 수 있을 것 같았다”면서 “국악도 세계적으로 사랑받기를 바라는 마음에 선곡했다”고 밝혔다.

이후 무대에 오른 이들은 북을 치면서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세 사람의 판소리가 경쾌한 리듬에 적절히 어우러지며 흥 넘치는 무대를 완성했다.

무대가 끝난 후 MC 정재형은 “말이 안 나올 정도로 압도적인 무대”라며 감탄했다. 이어 가수 김종서는 “BTS가 들었다면 좋아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