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쇼! 음악중심’ 방송화면. /사진=MBC
MBC ‘쇼! 음악중심’ 방송화면. /사진=MBC

MBC ‘쇼! 음악중심’ 방송화면. /사진=MBC

가수 김재환이 경쾌한 리듬부터 섬세한 감성까지 다양한 매력으로 컴백 무대를 꾸몄다. MBC ‘쇼! 음악중심’에서다.

김재환은 21일 방송된 ‘쇼! 음악중심’에 출연해 미니 2집의 수록곡 ‘누나’와 타이틀곡 ‘시간이 필요해’를 열창했다.

이날 김재환은 ‘누나’의 무대를 먼저 선보였다. 그는 검은색 목티에 흰 셔츠를 받쳐 입고 등장했다. 그는 경쾌한 리듬에 맞춰 청아한 목소리를 뽐냈다. 이어 ‘시간이 필요해’의 무대를 펼친 김재환은 벨벳 소재의 정장을 입고 나타났다. 그는 여유로운 제스처에 능숙한 무대 매너로 무대를 장악했다.

‘시간이 필요해’는 이별에 대한 후회와 그리움을 표현한 R&B 스타일의 곡이다. 히트곡 제조기 이단 옆차기와 정대감, 김재환이 공동 작곡했다.

이날 ‘쇼! 음악중심’에는 김재환을 비롯해 마미손(feat. 유진박), 김현철, 김영철, 세정, 스트레이 키즈, 골든차일드, 밴디트, 슬리피 (feat. 리쿼), Y군 (feat. 빅죠), 세븐어클락, 하이브로, 뉴키드, 위인더존 등이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