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 방송화면. /사진제공=JTBC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 방송화면. /사진제공=JTBC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 방송화면. /사진제공=JTBC

배우 윤계상이 어긋난 오해 대신 배우 하지원을 향한 감정의 변화를 깨달으면서 본격 멜로를 예고했다.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에서다.

지난 20일 방송된 ‘초콜릿’에는 이강(윤계상 분)의 시선이 문차영(하지원 분)에게 닿았다. 문차영이 첫사랑이었던 이강을 바라보던 이전과 달리, 이강이 문차영의 존재를 신경 쓰기 시작했다.

이강은 문차영이 과거 붕괴 사고의 피해자였음을 알고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두 사람의 사이가 한 발 가까워진 듯했으나, 이강은 다시금 문차영을 밀어냈다. 이강은 문차영의 말에 건조하게 대꾸했지만, 사실 이강은 한 발자국 뒤에서 문차영을 계속 바라보고 있었다. 이강은 문차영을 두고 발길을 돌리면서도 백미러에 비추는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호수에 자살 시도를 한 환자 김희주(금효민 분)를 구한 뒤 문차영을 향한 이강의 감정은 변곡점을 맞았다. 이강은 자신보다 김희주를 먼저 챙기는 문차영의 모습에 따뜻함을 느꼈다. 문차영이 자꾸만 눈에 밟힌 이강은 “누가 자꾸 신경을 건드린다. 피하고 싶은데 자꾸 사람을 걱정시키고 신경 쓰이게 한다”며 혼란스러워했다.

윤계상은 문차영에 대한 오해 대신 설렘이란 감정선에 들어선 이강의 변화를 섬세하게 담아냈다. 특히 세상을 떠난 문차영의 전 연인이자 자신의 오랜 친구 권민성(유태오 분)을 향해 “내가 길을 잃은 것 같다”고 독백하며 자신의 마음을 인정했다. 서로를 향한 마음이 맞닿아 있는 것을 눈치채지 못한 상황에서 두 사람이 그려나갈 로맨스에 기대가 더해진다.

‘초콜릿’은 21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