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의 남궁민이 신임단장으로 선임된 후 강도 높은 선전포고를 날렸다.

지난 20일 방송된 ‘스토브리그’는 닐슨코리아 기준으로 수도권 시청률 10.3%, 전국 시청률 9.6%, 순간 최고 시청률 11.3%를 기록하며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달성했다. 2049 시청률 또한 4.5%로 지난 방송에 이어 1위를 수성하는 등 연속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이날 방송에는 1년 전 신인 드래프트(신인 선수 영입 절차)에서 야기됐던 타임 선언을 본 백승수 단장(남궁민 분)이 고세혁(이준혁 분)이 이끄는 스카우트 팀에 의문을 가졌다. 이에 백 단장은 확실한 근거를 찾기 위해 추적에 나섰다.

임동규(조한선 분)와 강두기(하도권 분)의 트레이드를 성공시킨 백 단장은 1년 전 신인 드래프트에서 고세혁과 팀원 양원섭(윤병희 분)의 의견 마찰로 인해 올해 신인왕을 받은 이창권(김강민 분)을 눈앞에서 놓쳤던 상황을 발견했다. 분명한 실책임에도 아무런 징계 없이 넘어갔던 일에 의문을 품은 백 단장은 이후 진행된 신임단장 환영 기념 회식에서 “조금이라도 팀에 도움이 되는 일이면 나는 할 것이다. 그리고 조금이라도 팀에 해가 된다면 잘라내겠다. 해왔던 것들을 하면서 안 했던 것들을 할 것”이라며 뼈있는 인사를 건넸다. 백 단장의 선전포고 같은 인사에 현장은 일순 정적감이 감돌았다.

이어 백 단장은 고세혁에게 다가가 건의 사항이 뭐냐고 묻자, 고세혁은 “스카우트 팀원들을 인사이동 시키지 말라”라며 협박 아닌 협박을 건넸다. 이에 백 단장은 “근거의 타당성은 내가 검토하겠다. 지금 한 말이 조언이었는지 월권이었는지”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다음날 백 단장은 고세혁과 스카우트 팀을 회의실로 불렀다. 그는 드림즈가 꼴찌 팀에게 부여되는 신인 우선권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던 이유를 꼬집었다. 고세혁은 “문제가 있다면 내가 직을 내놓겠다”며 승부수를 던졌다. 예상치 못한 선언에 멈칫했던 백 단장은 “문제가 있다면 말인가”라고 일갈했다.

더욱이 백 단장은 운영팀장 이세영(박은빈 분)이 4번 타자 임동규의 트레이드도 모자라 드림즈의 올드 스타로 신임이 두터운 고세혁 마저 저격하려는 자신의 행동에 울컥하자 “나는 아무 의심도 없는 흐리멍덩한 사람하고 일하는 것보다는 차라리 나까지 의심하고 확인하길 바란다. 떳떳하면 기분 나쁠 것도 무서울 것도 없다”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후 백 단장은 고세혁과 마찰을 빚었던 양원섭을 만나 정확한 사실 파악에 나섰다. 특히 백 단장은 양원섭이 유민호(채종협 분)의 부상 경력을 알고도 가능성을 믿고 드림즈 1순위로 지명했음을 밝혀냈다.

고세혁의 의문스러운 행동을 확인한 이세영이 이창권 엄마의 식당을 찾아간 가운데, 백 단장이 한 학부모에게 봉투를 받는 양원섭의 모습을 목격했다. 이어 차가운 눈빛을 드리운 백 단장, 굳어버린 눈빛의 이세영, 당황하는 양원섭, 차 안에서 이창권 엄마에게 전화를 거는 의문의 남자가 연이어 나오는 등 긴장감을 자아내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는 백 단장이 낙하산 채용으로 여겼던 한재희(조병규 분)의 진짜 비밀이 밝혀졌다. 유민호의 부상으로 병원에서 한재희와 마주한 백 단장은 “내가 낙하산인 거 아는가?”라는 한재희의 말에 “낙하산이 아니다. 필기시험이 유출된 것도 아니고, 취미로 하는 사람이 회사에 제일 오래 머무르진 않는다”며 독려를 건넸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남궁민 역시, 핵 사이다!” “심장 쫄깃 한 회!” “입소문은 계속 되어야한다! 내일도 완전 기대!” “미친 몰입감! 오피스물에 추리까지 대박!” “우리 팀 이야기인 줄! 전개 미쳤다! 리얼리티 최고!” “백 단장 같은 리더만 있으면 퇴사 안 할 듯!” “금토드라마는 역시 스토브리그”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스토브리그’는 21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