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겸 배우인 서현 / 사진제공=나일론
가수 겸 배우인 서현 / 사진제공=나일론


그룹 소녀시대 겸 배우인 서현이 인생에 대한 여유롭고 자유로운 가치관을 드러냈다.

패션 매거진 ‘나일론’은 1월 호 주인공인 서현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서현은 촬영 당시 오랜 커리어를 뽐내며 모든 착장을 스타일리시하게 소화했다. 자연스러운 분위기로 본연의 서현을 보여줬다는 스텝들의 감탄이 현장을 가득 메웠다고 한다.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새로운 해와 새로이 들어가는 작품 등 솔직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가수로서 오랫동안 서현이라는 이름을 써왔지만, 근래 본명 서주현과 병행하며 쓰는 기준에 대해서는 “대중에게는 아직 서주현이라는 이름보다는 서현이 친숙하더라. 둘 다 나니까. 그래서 너무 어렵게 생각하지 않고 앞으로도 서현으로 살기로 했다”고 밝혔다.

가수 겸 배우인 서현 / 사진제공=나일론
가수 겸 배우인 서현 / 사진제공=나일론
서른에 대한 소회를 묻자 “돌이켜봤을 때 10대와 20대를 ‘나 진짜 치열하게 열심히 살았구나’하는 생각이 든다. 30대에는 그보단 여유가 좀 더 생기지 않을까 싶다. 어차피 인생은 앞으로만 남은 거잖나”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가수 겸 배우인 서현 / 사진제공=나일론
가수 겸 배우인 서현 / 사진제공=나일론
또한 만약 지금의 직업이 아닌 다른 평범한 회사에 입사를 한다면 잘해낼 자신이 있냐는 질문에 “난 사막에 혼자 떨어뜨려놔도 잘 살 자신이 있다. 그만큼 자신이 있다. 여리고 유약하던 내가 지금은 자신감이 많이 생겼다. 가끔 나 자신이 안쓰러울 때도 있지만 모든 사람은 살면서 겪는 일들로 인해 강해지는 거니까. 지금의 난 두려울 게 하나도 없다”고 이야기했다.

서현의 화보와 인터뷰는 나일론 1월 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