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골든디스크 사무국
제공=골든디스크 사무국

제공=골든디스크 사무국

그룹 마마무·방탄소년단·세븐틴·잔나비·트와이스·폴킴에 이어 갓세븐·뉴이스트·몬스타엑스·있지·청하(가나다 순) 등 다섯 팀이 추가로 골든디스크어워즈 출연을 확정 지었다.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는 내년 1월 4일과 5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골든디스크어워즈 사무국은 이에 앞서 20일 2차 출연진 라인업을 공개했다. 갓세븐·뉴이스트·몬스타엑스 등 음반 부문 본상 후보에 오른 세 팀이 1월 5일 참석해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있지와 청하는 디지털 음원 부문 후보 자격으로 1월 4일 출연한다.

갓세븐은 ‘SPINNING TOP : BETWEEN SECURITY & INSECURITY’ 음반으로 음반 부문 본상 후보에 올랐다. 제29회 골든디스크어워즈에서 신인상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31·32·33회 3년 연속 음반 본상을 받았다. 본상 트로피를 추가하고 대세 행보를 이어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뉴이스트는 ‘완전체’로 처음 음반 부문 본상을 품에 안을지 기대를 모은다. 수상 여부와 더불어 뉴이스트가 선사할 특별한 공연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골든디스크를 매년 찾는 몬스타엑스는 이번에도 어김없이 출연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음반 본상 수상이 유력한 후보다. 지난 33회 때 물 퍼포먼스로 화제를 모은 몬스타엑스는 이번에도 특별한 공연을 준비 중이다.

있지는 처음 골든디스크어워즈에 참석한다. 신인상 후보이자 디지털 음원 부문 본상 후보다. 신인상 후보가 본상 후보까지 노미네이트됐다는 건 주목할 만하다. 데뷔와 동시에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며 걸그룹 명가인 JYP엔터테인먼트의 자존심을 지켰다.

‘음원 강자’ 청하는 지난 33회에 이어 2년 연속 골든디스크어워즈를 찾는다. 31회 때 아이오아이로 신인상을 받으며 골든디스크와 첫 인연을 맺은 청하는 33회 때 솔로 가수로 첫 음원 본상을 받았다. 이번엔 ‘벌써 12시’로 디지털 음원 본상 후보에 올라 출연을 확정 지었다. 어떤 퍼포먼스로 이목을 집중시킬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다희·성시경·박소담·이승기가 MC를 맡은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는 JTBC·JTBC2·JTBC4에서 생중계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