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트로트 가수 유산슬 / 사진제공=MBC
트로트 가수 유산슬 / 사진제공=MBC


방송인 유재석이 가수 유산슬의 활동에 큰 만족감을 느끼지 못 한다고 말했다.

유산슬(유재석)의 ‘유산슬 1집 굿바이 콘서트’ 기자간담회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열렸다. 유산슬은 유재석의 트로트가수 활동명으로 MBC ‘놀면 뭐하니? – 뽕포유 프로젝트’를 통해 탄생했다.

유재석은 유재석의 눈으로 본 유산슬의 매력을 묻자 “유재석의 입장에서 유산슬의 매력을 본다면 이름부터가 너무 친근하다. 흥이 넘치는 노래. 노래를 잘 만났고, 제작진들의 연출력이 더해지면서 유재석의 입장에서도 ‘이런 일이 일어날까?’했는데, 그런 일이 일어났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1집 활동 만족도에 대한 질문에 “활동도 갑작스러웠고, 계획해서 뭘 하기보다는 닥쳐서 일을 했기 때문에 만족도 점수를 준다면 큰 점수를 줄 순 없을 것 같다. 신인 가수보다 프로그램의 한 캐릭터라 생각을 하기 때문에 가수로 만족은 못 한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