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김서형이 19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미스터 주’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김서형이 19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미스터 주’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김서형이 19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미스터 주’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김서형이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이하 ‘미스터 주’)를 놓치고 싶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19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미스터 주’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이성민, 김서형, 배정남과 김태윤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서형은 “외국 영화에서나 볼법한 시나리오였다. 누구에게도 주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서형은 “영화를 보면 아시겠지만 나는 짧고 굵게 보여지는 역할이다. 그런데도 놓치고 싶지 않아서 먼저 문을 두드렸다. 관객으로서 이런 영화를 기다렸고, 그 영화에 참여한다는 것에 의미가 커서 덥석 잡았다. 다른 배우에게 주지 않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미스터 주’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주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런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담은 코미디물로, 2020년 1월에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