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임나영 / 사진제공=써브라임아티스트 에이전시
가수 임나영 / 사진제공=써브라임아티스트 에이전시

가수 임나영 / 사진제공=써브라임아티스트 에이전시

가수 임나영이 첫 번째 팬미팅을 통해 팬들과의 만남을 가졌다.

임나영은 그동안 기다려준 팬들의 사랑에 직접 소통으로 보답하고자 지난 15일 홍대 얼라이브홀에서 ‘1st Fan Meeting - Winter Blossom’을 개최해 잊지 못할 시간을 보냈다.

임나영은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를 부르며 등장해 소중한 팬들과 함께하는 연말 파티 느낌으로 분위기를 달궜다. 이어 첫 팬미팅을 개최하게 된 진솔한 소감과 요즘 근황 토크 등으로 팬들과 소통을 나눴다.

이어 객석에 있는 팬들을 향해 자신과 관련된 문제를 내고 정답을 맞히는 게임을 진행하며 둘도 없이 즐거운 추억을 쌓아갔다. 게임은 최후의 1인이 남을 때까지 출제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임나영은 우승자에게 직접 상품을 전달하고 셀카를 찍는 등 팬들과 함께 호흡하는 모습을 보였다.

임나영은 걸그룹 댄스 메들리를 선보이며 ‘가수 임나영’으로서 빛나는 끼를 마음껏 발산했다. 오랜만에 무대 위에 올라 다재다능한 매력을 보여준 임나영의 모습에 팬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져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또한 팬미팅을 찾은 특별한 게스트가 공개돼 팬들을 놀라게 했다. 깜짝 방문한 그룹 구구단의 멤버 나영은 머지않은 임나영의 생일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함께 케이크를 만들고 장식하며 훈훈한 우정을 과시했다.

다채로운 무대와 영상 콘텐츠를 통해 공연을 마무리한 임나영은 퇴장 전 팬들과 하이터치 이벤트를 통해 더욱 가까이 다가가고 눈을 맞추며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했다.

팬미팅을 마친 임나영은 “첫 팬미팅인 만큼 값진 시간이었고, 정말 즐겁고 행복했다”고 말하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덧붙여 “소중한 추억으로 남은 것 같아 너무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팬분들과 함께 오래 가고 싶다”고 전해 앞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활약하며 팬들을 찾아갈 것을 예고했다.

임나영은 최근 유튜브 채널 OOTV에서 ‘임나영의 버킷박스’ 콘텐츠를 통해 색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