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팔로우미12’ 오마이걸 효정 / 사진제공=티캐스트
‘팔로우미12’ 오마이걸 효정 / 사진제공=티캐스트

‘팔로우미12’ 오마이걸 효정 / 사진제공=티캐스트

그룹 오마이걸의 효정이 패션엔 ‘팔로우미12’ 스페셜 MC로 출격한다.

18일 방송되는 ‘팔로우미12’에서 오마이걸 효정이 승희의 빈자리를 채운다.

효정은 스튜디오 첫 방문임에도 불구하고 기존 MC인 것 처럼 자연스럽게 오늘의 의상 콘셉트를 소개해 모두를 웃게 했다.

효정은 현아의 ‘버블팝’을 상큼한 느낌으로 재해석해 유명세를 탄 ‘상견례 프리패스 버블 팝’ 댄스로 MC들의 시선을 끈다. 또 효정은 이유비의 ‘여친 짤’을 배경화면으로 할 만큼 팬이라고 고백했다. 이에 화답하듯 이유비는 효정의 미모가 카메라에 다 담기지 않는다며 실물이 훨씬 예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아 훈훈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임보라 역시 대기실에서 만난 효정을 보고 “요정이 온 줄 알았다”고 말하는 등 주고 받는 칭찬으로 시작하자마자 금세 분위기가 화기애애해졌다. 다른 스케줄로 자리를 비운 승희는 이를 예감한 듯 효정의 셀캠(셀프 카메라)에 “여러분들 한눈파시면 안 돼요!”라고 폭풍 질투가 담긴 깜짝 영상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또한 효정은 승희와 함께 팬들이 궁금해하는 데일리 메이크업 제품과 메이크업 팁을 공개했다. 효정은 메이크업 제품이 가득 담긴 승희의 파우치를 보며 “오마이걸 멤버들이 화장품이 없을 때는 승희의 파우치를 찾는다”라며 승희가 멤버들 사이에서도 공인된 화장품 덕후임을 증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