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이태성(왼쪽)과 박진우. /사진제공=현 컴퍼니
배우 이태성(왼쪽)과 박진우. /사진제공=현 컴퍼니


배우 이태성과 박진우가 같은 소속사에 둥지를 틀고 한솥밥을 먹는다.

이태성은 이전 소속사와의 전속계약이 만료된 후 동고동락했던 매니저가 설립한 신생 매니지먼트 현 컴퍼니로 이적했다. 박진우도 오랫동안 함께 해온 매니저와 함께 새로운 소속사에 들어가며 우정을 과시했다.

이태성은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황금정원’ 촬영을 마치고, 잠시 휴식기를 거친 이후 차기작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박진우는 지난 13일 처음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드림즈 홍보팀 팀장 변치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그는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극의 몰입감을 더하며, 유쾌한 매력과 신선한 애드리브로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어 내년 상반기 영화 ‘컬렉터’ 개봉 앞두고 있다.

한편 두 사람이 전속계약을 맺은 현 컴퍼니는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사로 국내 대형 소속사 출신의 인재들로 구성돼 다양한 엔터 분야에 도전하고 있다. 소속사는 영향력 있는 연기파 배우들을 영입할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