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막나가쇼’
제공=JTBC ‘막나가쇼’

제공=JTBC ‘막나가쇼’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허재가 동심 파괴 ‘산타 재’로 변신한다. 어설픈 초보 산타 체험에 나선 것.

JTBC 예능프로그램 ‘막나가쇼’는 17일 방송에서 유치원으로 향한 거대 산타 허재의 식은땀 나는 체험기를 담는다. 허재는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질문과 계속되는 돌발 상황에 천당과 지옥을 오갔다고 한다.

어린 유치원생들의 동심을 지켜주기 위해 일일 산타를 자처한 허재는 도전하게 된 남다른 속 사정을 털어놓는다. 두 아들 허웅과 허훈의 어린 시절, 아버지로서 함께하지 못한 미안함을 드러냈다고 한다.

말투, 걸음걸이, 사진 찍는 방법, 아이들을 속이기 위한 연기까지 배우며 어느 때보다 의욕적으로 교육에 참여한 허재는 들뜬 마음을 가다듬고 아이들 앞에 등장한다. 난생처음 보는 거대 산타의 등장에 아이들은 환호했고, 뜨거운 관심과 끝없는 질문이 시작됐다.

‘막나가쇼’의 제작진은 “야심 차게 준비한 마술쇼의 야속한 배신과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 동심 지수가 급락하는 위기에 직면했다. 웃음과 낭만으로 가득할 줄 알았던 산타 체험 현장에는 뜻밖의 숨 막히는 긴장감이 흘렀다. 동심을 지키기 위한 허재의 분투기를 지켜봐달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