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내년 아카데미 국제극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예비후보로 선정되면서 오스카 트로피에 한 발 더 다가갔다.

아카데미상 시상식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16일(현지시간) 제92회 아카데미상 9개 부문 예비후보 명단(쇼트리스트)을 발표했다. ‘기생충’은 국제극영화상(Best International Feature Film)과 주제가상 부문에 올랐다. 이번 시상식부터 외국어영화상은 상의 명칭은 국제극영화상으로 바뀐다.

국제극영화상 부문에 오른 10편의 예비 후보작은 ▲ 더 페인티드 버드(체코) ▲ 진실과 정의(에스토니아) ▲ 레 미제라블(프랑스) ▲ 살아남은 사람들(헝가리) ▲ 허니랜드(북마케도니아) ▲ 코퍼스 크리스티(폴란드) ▲ 빈폴 (러시아) ▲ 아틀란틱스(세네갈) ▲ 기생충(한국) ▲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 등이다. 외국어영화상 위원회는 총 91개 영화를 심사해 예비후보를 결정했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 예비 후보작에 선정된 것은 지난해 ‘버닝’에 이어 두 번째다. ‘버닝’은 본선에 진출하지는 못했다.

10편의 예비 후보작 가운데 최종 후보작은 내년 1월 13일 발표되며 시상식은 2월 9일 미국 캘리포니아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개최된다.

외신들은 ‘기생충’이 최종 후보 발표에서 감독상과 각본상 후보로도 지명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지난 10일에는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에서 감독상, 각본상,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등 3개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