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로세로연구소의 소장을 맡고 있는 변호사 강용석(왼쪽), 가수 김건모 / 사진=텐아시아DB, 건음기획
가로세로연구소의 소장을 맡고 있는 변호사 강용석(왼쪽), 가수 김건모 / 사진=텐아시아DB, 건음기획


가수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가 지난 14일 경찰에 해당 유흥주점의 마담이 회유와 압박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로세로연구소의 김세의 전 MBC 기자는 이날 유튜브를 통해 “해당 유흥주점의 마담이 피해 여성 측에 회유, 압박, 협박 수준의 접촉을 하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김건모는 A씨의 강간 주장에 대해 전혀 모르고 기억도 나지 않는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제기하고 있는 의문은 김건모가 과거 성폭행에 기억이 나고 있지 않는 상태가 맞다면 어떻게 마담이 A씨에게 자의적으로 회유를 할 수 있는가냐다.

김 기자는 “마담이 자의적으로 한 걸까요? 피해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회유, 압박이 진행중이라고 이번 경찰 조사에서 다 자세하게 밝히고 있는 상황”이라고 알렸다.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이어 “피해 여성은 처음에 김건모의 진정성있는 사과와 방송에서 더 이상 나오지 않겠으면 좋겠다 정도만 처음에 원했다. 그러나 김건모의 전혀 반성없는 모습에 경찰 조사에서 강력한 처벌을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A씨는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추가 수사를 거쳐 김건모를 피고소인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