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양범준 유니버설뮤직코리아 대표이사(왼쪽),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기획처장./사진제공=한국예술종합학교
양범준 유니버설뮤직코리아 대표이사(왼쪽),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기획처장./사진제공=한국예술종합학교

양범준 유니버설뮤직코리아 대표이사(왼쪽),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기획처장./사진제공=한국예술종합학교

유니버설뮤직은 지난 13일 서울 석관동 한국예술종합학교 본관에서 한국예술종합학교와 MOU를 맺었다.

양사는 역량있는 연주자들의 음원·음반 제작 및 공연 기획을 지원하고 해외 진출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 국제 행사 개최 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유니버설뮤직 그룹은 전 세계 음반 시장의 약 30%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음악 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이는 클래식, 재즈, 팝, 가요 등 모든 음악 장르를 망라한다. 도이치 그라모폰, 데카 등 대표적인 클래식 레이블이 유니버설뮤직에 속해 있다. 유니버설뮤직 코리아는 비방디 유니버설 그룹의 100% 한국 투자법인 음반 회사로서 1999년 4월 출범하였다.

한국예술종합학교는 국내 유일의 국립예술대학으로 음악·연극·영상·무용·미술·전통예술의 독자적인 전문성을 가진 6개 예술원 체제를 갖추고 있다. 각

이번 MOU의 첫 번째 프로젝트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이자 부조니 콩쿠르 동양인·한국인 첫 1위를 차지한 피아니스트 문지영과 그의 스승 김대진 음악원장의 피아노 듀오 앨범이다. 2020년 상반기 발매할 예정이다. 유니버설뮤직과 한국예술종합학교는 뛰어난 음악가들과 다양한 형식으로 계속해서 앨범들을 발매해 나갈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