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김재환. / 제공=스윙엔터테인먼트
가수 김재환. / 제공=스윙엔터테인먼트

가수 김재환. / 제공=스윙엔터테인먼트

가수 김재환이 지난 14일과 15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첫 단독 콘서트 ‘일루전; 환상(illusion; 煥想)’을 성황리에 마쳤다.

첫 번째 음반 수록곡 ‘마이 스타(My Star)’의 아카펠라 버전과 두 번째 미니음반의 타이틀곡 ‘시간이 필요해’로 공연을 시작한 김재환은 ‘파라다이스’ ‘애프터 파티(After Party)’ ‘후 엠 아이(Who Am I)’ ‘누나(NUNA)’ 등 다채로운 장르의 노래를 열창했다.

김재환은 처음 드라마 OST에 참여한 JTBC ‘보좌관’의 ‘블랙 스카이(Black Sky)’와 SBS ‘배가본드’의 ‘그때 내가 지금의 나라면’으로 공연장의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샹들리에(Chandelier)’ ‘긱 인 더 핑크(Geek In The Pink)’ ‘아이 돈 니드 노 닥터(I Don’t Need No Doctor)’를 자신만의 분위기로 재해석하며 화려한 기타 연주도 뽐냈다.

‘네이버즈 노우 마이 네임(Neighbors know my name)’ ‘트레저(Treasure)’ ‘업타운 펑크(Uptown Funk)’ 등 역동적인 춤도 보여줬다.

다가오는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캐럴도 불렀고, ‘사랑스러워’ ‘허니’ ‘챔피언’ 등 가요 메들리로 관객들의 흥을 높였다.

이틀 동안 열린 김재환의 콘서트에는 특별한 게스트도 함께했다. 첫날 정세운과 박지훈, 마지막 날 윤도현과 하성운이 지원 사격에 나섰다.

김재환은 콘서트를 마친 뒤 공식 SNS에 “팬들의 뜨거운 응원 덕분에 첫 콘서트를 완벽하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사랑이라는 단어를 더 아름답게 만들어준 우리 윈드(팬클럽). 앞으로도 쭉 우리 함께 환상적인 추억들 만들자”고 남겼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