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시동’에서 가장 노릇을 하기 위해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착한 반항아 상필을 연기한 배우 정해인.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영화 ‘시동’에서 가장 노릇을 하기 위해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착한 반항아 상필을 연기한 배우 정해인.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영화 ‘시동’에서 가장 노릇을 하기 위해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착한 반항아 상필을 연기한 배우 정해인.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선한 얼굴, 부드러운 미소, 다정다감한 이미지로 대세 멜로 배우로 주목 받는 배우 정해인이 반항아로 돌아왔다. 오는 18일 개봉하는 영화 ‘시동’을 통해서다. 정해인이 연기한 상필은 빨리 사회로 나가 돈을 벌고 싶어 하는 반항아. 멋모르고 사채업계로 뛰어들었다가 거친 세상을 경험하게 된다. 어깨엔 허세가 들어가 있는데 마음씨는 따뜻하고 순진하게 행동하는 게 반항아 치곤 꽤 착하다. 멜로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한 선택이었느냐고 묻자 정해인은 “그런 배역으로 이미지가 부각돼 있지만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여러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즐겁다”고 답했다.

“상필이는 어떤 면에서 보면 순한 친구에요. 철이 없고 표현 방식이 거칠 뿐이죠. 그래서 멜로 장르에서 제가 연기했던 캐릭터와 크게 이질감이 들진 않았어요. 감독님은 패기 왕성하지만 어설프고 의욕만 앞서는 10대 후반의 아이처럼 보였으면 좋겠다고 요청하셨죠. 욕을 하는 것도 능수능란하지가 않고 좀 어설퍼요.”

영화 ‘시동’ 스틸. /사진제공=NEW
영화 ‘시동’ 스틸. /사진제공=NEW

영화 ‘시동’ 스틸. /사진제공=NEW

영화에서 상필은 치매 걸린 할머니(고두심 분)와 단둘이 살고 있다. 작은 방, 꽃무늬 이불 위에서 바구니 한가득 쌓인 밤을 깎는 할머니가 안쓰러워 “돈은 내가 벌겠다”며 괜히 소리를 지른다. 정해인은 상필과 할머니가 나오는 장면을 보면서 돌아가신 할머니가 떠올랐다고 한다.

“고두심 선생님과 연기하는데 돌아가신 할머니가 많이 생각났어요. 저희 할머니께서도 치매가 와서 가족들을 못 알아보곤 하셨거든요. 촬영 때 할머니가 생각나 문득문득 당시 감정이 올라와서 애써 억눌렀죠.”

배우 박정민은 상필의 절친한 친구인 택일로 등장한다. 정해인은 “‘파수꾼’을 보고 거기서 대사를 너무나 생동감 넘치게 하는 정민 형의 팬이 됐다. 당시는 내가 학생이었는데 열심히 하면 언젠가 같이 할 수 있을 거라는 막연한 꿈이 있었다”고 박정민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정민 형은 신을 풍성하게 하는 애드리브를 대사뿐만 아니라 몸짓까지 자유자재로 해요. 상필과 택일은 침묵이 어색하지 않은 친구 사이라고 생각하는데 촬영 현장에서 정민 형과도 서로 별말을 하지 않아도 불편하지 않았어요. 형이 친구처럼 편하게 대해줬죠.”

자신의 이름을 내건 여행 예능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를 선보이고 있는 배우 정해인. “예능 하는 분들이 정말 대단해요. 전 예능감이 전혀 없는 것 같아요. 하하.”/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자신의 이름을 내건 여행 예능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를 선보이고 있는 배우 정해인. “예능 하는 분들이 정말 대단해요. 전 예능감이 전혀 없는 것 같아요. 하하.”/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자신의 이름을 내건 여행 예능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를 선보이고 있는 배우 정해인. “예능 하는 분들이 정말 대단해요. 전 예능감이 전혀 없는 것 같아요. 하하.”/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2014년 데뷔해 대세 배우로 우뚝 선 정해인은 “행복하다. 주변 환경만 달라졌을 뿐이지 나는 그 때와 똑같다”고 말했다. 그는 “내 연기를 봐주는 분들, 응원해주는 분들이 많아졌다는 걸 알기에 감사하고 더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이 같이 큰 성장을 이룬 자신을 스스로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지금은 더 단단해진 것 같아요. 작품에서 비중이 커진 만큼 제가 져야할 책임도 커졌다고 생각해요. 일에 대한 자부심도 있고요. 일을 좋아하고 즐기면서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몸만 건강한 게 아니라 정신도 건강한 배우가 되고 싶다”는 목표에는 오래도록 건강한 연기 생활을 하고 싶은 그의 바람이 담겨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