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5일 방영된 MBC 음악 프로그램 ‘복면가왕’ 방송화면.
15일 방영된 MBC 음악 프로그램 ‘복면가왕’ 방송화면.


15일 방송된 MBC 음악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와플’의 정체는 배우 박선영으로 드러났다.

박선영은 ‘식빵’과의 대결에서 패해 와플 가면을 벗게됐다. 가면을 벗은 박선영은 ‘사랑은 유리 같은 것’을 열창했다.

박선영은 데뷔 영화 ‘가슴 달린 남자’에서 당시로서는 파격적인 중성 연기를 선보였다.

백지영은 “‘가슴 달린 남자’에 숏커트에 수트를 입고 나왔던 것 기억한다. 완전 광팬이었다. 저희들의 언니이자 로망이었죠”라며 박선영을 향한 존경을 표했다.

박선영은 ‘가슴 달린 남자’에 대해 “중성적인 이미지가 저랑 너무 잘 맞아 너무 편하게 연기했다. 인생작이 너무 빨리 왔다”고 털어놨다.

이어 “100세 시대니까 건강하게 늙고 싶다. 지금까지 열심히 일해서 이뤄놨다면 좋은 사람들하고 즐기는 삶을 살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