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브랜뉴뮤직의 대표 라이머가 ‘고집의 맛’으로 웃음을 안겼다.

14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는 라이머와 안현모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첫 번째로 출제된 문제는 베이비복스의 ‘겟 업(Get Up)’. 김동현은 “내가 베이비복스 노래는 빠삭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라이머 역시 “1990년대 가사 스타일을 다 알고있다”며 자신했다. 하지만 두 사람 모두 정확한 가사를 쓰지 못해 웃음을 유발했다.

라이머는 ‘겟 업’ 랩을 반복해서 불렀고 자신의 가사가 맞다고 주장했고, 그의 모습에 박나래는 “라비를 이긴다. 어디 라 씨냐. 라 씨 특집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라비도 ‘도레미마켓’ 출연 당시 고집을 부려 출연자들의 한숨을 자아냈다.

안현모는 “몇 백번 들은 것 같다. 고집의 맛”이라고 저격했다. 박나래는 “옆에서 보면서 저런 게 바로 ‘찐사랑’이구나를 느꼈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자막으로 라이머가 가장 많이 노래를 불렀다며, 128번 정도였다고 수치를 언급한 자막을 써 폭소를 유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