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불후의 명곡’ 아창민, 포레스텔라 / 사진=KBS2 방송화면
‘불후의 명곡’ 아창민, 포레스텔라 / 사진=KBS2 방송화면

‘불후의 명곡’ 아창민, 포레스텔라 / 사진=KBS2 방송화면

가수 이창민이 고(故) 최진영의 ‘영원’ 무대로 소름을 유발했다.

14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2019 왕중왕전 특집 1부가 전파를 탔다.

이창민은 고(故) 최진영의 ‘영원’을 선곡하며 “저의 무대는 주전공인 발라드지만 발라드에 뮤지컬 ‘레베카’를을 접목했다”며 “즐겁게 즐겼으면 좋겠고 제 노래로 따뜻한 연말을 보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견제되는 팀으로는 포레스텔라를 꼽았다.

이창민은 뮤지컬배우 장은아와 소름끼치는 공연을 선사했지만, 포레스텔라에 패배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