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안현모, 라이머 / 사진제공=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안현모, 라이머 / 사진제공=tvN


안현모, 라이머 부부가 완전히 다른 성격으로 웃음을 예고했다.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라이머와 안현모가 출연해 꽉 찬 웃음을 전한다.

라이머와 안현모가 스튜디오에 등장하자 멤버들은 “부부가 게스트로 함께 나온 적은 처음”이라며 이들을 반갑게 맞이했다. 특히 지난 출연에서 맹활약을 펼쳤던 안현모를 향해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에 안현모는 “라이머와 방송 호흡이 안 맞는다. 오늘은 남편을 챙겨야 해서 문제 풀이에 집중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라이머는 남다른 자신감으로 이목을 모았다. “90년대 노래는 어떤 조사를 썼는 지까지 다 안다”며 자신만만해 한 것. 이를 들은 김동현이 “나도 90년대 노래는 빠삭하다”고 자랑하자 멤버들은 “빠삭이 아니라 눅눅한 걸로 알고 있다”고 놀려 폭소를 안겼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라이머가 큰소리쳤던 90년대 노래가 출제됐다. 하지만 라이머는 휑한 받쓰 판을 보여줘 멤버들로부터 “라이머가 아니라 라이어”라는 별명을 얻었다. “가사는 못 들었지만 단어 수만큼은 확실하다”며 고집을 피우는 라이머에게 “진절머리 난다. 라비도 그렇고 라 씨는 다 고집쟁이”라는 항의가 빗발쳤다. 뿐만 아니라, 시종일관 티격태격하는 라이머와 안현모를 보며 신동엽은 “이래서 부부를 함께 모시지 말자고 한거다”라고 말해 현장을 배꼽 잡게 했다.

이어지는 2라운드에서는 엑소의 노래가 나와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심오한 노랫말에 모두가 혼란에 빠진 가운데, 라이머는 여전한 우기기로 재미를 더했다. 열띤 토론 속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놨음에도 귀 기울여주지 않는 멤버들에게 “왜 나한테만 아니라고 하냐”며 서운함을 폭발시켰다. 그러면서도 힌트를 얻기 위해 적극적으로 걸그룹 댄스를 추는 등 녹화 내내 분위기를 쥐락펴락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