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글의 법칙 in 추크’ 매튜 다우마·전소미 부녀.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 매튜 다우마·전소미 부녀. /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 전소미 부녀가 물보다 진한 핏줄 케미를 자랑한다.

오는 14일 밤 9시 ‘정글의 법칙 in 추크’의 방송이 시작된다.

이번 시즌에는 ‘정글의 법칙’ 9년 역사상 최초로 부녀가 동반 출연한다. 가수 전소미와 매튜 다우마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정글 출연이 버킷리스트였다는 전소미와 매튜 다우마는 출연이 결정된 후 “상어도 때려잡겠다”라며 남다른 열정을 뽐냈다. 이들은 정글을 준비하는 자세마저 예사롭지 않았다. 매튜 다우마는 직접 작살을 만들고 나무에 오르는 영상을 촬영해 제작진에게 전달하는 등 열정과 실력으로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전소미는 “집에 갈 때마다 아빠가 구석에서 뭘 계속 연습하고 있다. 아빠는 정글에 모든 걸 걸었다”며 제작진에게 하소연 아닌 하소연을 해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전소미 역시 매튜와 사용할 도끼를 준비하고 도끼질을 연습하는 등 정글 생존에 만반의 준비를 기했다.

매튜는 “소미와 정글을 가다니 꿈만 같다”고 했지만 전소미는 제일 걱정되는 사람으로 “아빠”를 꼽았다. 정글에 도착한 전소미와 매튜는 첫 사냥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그동안의 연습과는 달리 매튜는 10미터 가까이 되는 코코넛 나무에 오르다 미끄러져 버린 것. 전소미는 상처투성이인 매튜의 모습에 눈가가 촉촉해지기도 했다.

‘매미 부녀’ 전소미, 매튜 다우마의 알콩달콩 짠내 가득한 정글 생존기는 오는 14일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