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윤도 / 사진제공=꿈의 엔진
가수 윤도 / 사진제공=꿈의 엔진

가수 윤도 / 사진제공=꿈의 엔진

가수 윤도가 데뷔 한 달 만에 미니콘서트를 개최한다.

윤도는 오는 18일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카페 스밍 스튜디오에서 미니콘서트를 열고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윤도는 데뷔곡 ‘흰 눈이 녹아 다른 봄이 와도’를 비롯해 다양한 라이브 무대를 선사할 계획이다. 또 가수 ‘루리(Luri)’가 특별 출연해 공연을 한층 더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앞서 윤도는 지난달 13일 데뷔 앨범 ‘흰 눈이 녹아 다른 봄이 와도’를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섰다.

윤도는 유튜브에서 음원 커버 영상으로 약 6만 5천여 명 구독자를 보유한 아티스트로 SNS에서 원곡보다 더 원곡 같다는 평으로 유명세를 치렀으며 특히 차세대 김나박(김범수, 나얼, 박효신)이라 불리며 높은 인기 끌고 있다.

특히 뛰어난 가창력으로 월트 디즈니 스튜디오의 인정을 받았다. 지난 6월 윤도가 커버한 영화 ‘알라딘’ OST ‘스피치리스(Speechless)’는 한국인 최초로 디즈니의 러브콜을 받아 공식 영상에 수록돼 화제를 모았다.

윤도의 첫 미니 콘서트는 오는 18일 오후 7시 카페 스밍 스튜디오에서 열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