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언어의정원 ‘오늘은 여기까지’ 커버./ 사진제공=브이엔터테인먼트
언어의정원 ‘오늘은 여기까지’ 커버./ 사진제공=브이엔터테인먼트


여성 싱어송라이터 듀오 언어의정원(로영, 르네)이 13일 정오 세 번째 싱글 ‘오늘은 여기까지’를 공개한다.

‘오늘은 여기까지’는 고된 하루를 마치고 집에 돌아와 침대에 누워 잠이 들기 전 진심으로 아끼는 누군가에게 혹은 나 자신에게 전하는 이야기다.

‘오늘은 여기까지’라고 말하며 ‘고마워 많이 응원했어’라고 나즈막히 속삭이는 목소리에는 위로의 메시지가 담겼다.

‘오늘은 여기까지’는 언어의정원이 데뷔 후 꾸준히 시도해온 ‘우리들의 이야기가 담긴 노래’다. 르네의 차분한 보이스와 기타와 피아노, 단 두대의 악기를 섬세하게 배치한 로영의 프로듀싱은 평범한 하루와 그 속에서 주고받은 소소한 대화를 고스란히 음악으로 담아 표현한다.

특히 데뷔 이후 방송과 클럽공연, 다양한 페스티벌을 통해 관객과 호흡하고 소통하는 과정에서 한층 성숙해진 전달력이 ‘오늘은 여기까지’에 녹아있다. 듣는 음악에서 대화하는 음악으로 한층 성장한 모습이다.

V엔터테인먼트는 “서로의 체온이 그리워지는 연말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가 우리의 따스함을 전할 작은 기회를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언어의정원은 올해 4월에 ‘마음에게’로 데뷔했다. 8월에 여름 싱글 ‘코타키나발루’를 발표했으며 다양한 음악 페스티벌에 섭외되며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