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99억의 여자’ 방송화면
사진=KBS2 ’99억의 여자’ 방송화면

사진=KBS2 ’99억의 여자’ 방송화면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가 숨막히는 긴장감으로 안방극장을 압도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99억의 여자’에서는 태우(김강우 분)가 서연(조여정 분)을 찾아왔다.

이재훈(이지훈 분)에게 99억을 뺏긴 배신감에 차를 주차하고 멍하니 앉아있던 서연에게 태우가 경찰 뱃지를 내밀며 무작정 조수석에 탔다. 태우는 재훈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는 서연에게 “모르시면 안되죠? 그렇게 어마어마한 돈을 훔치신 분이”라며 서연을 자극해 초반부터 긴장감을 선사했다.

태우는 서연과 처음 만난 순간부터 돈가방의 정체를 눈치챘으며 재훈과의 공범관계도 정확하게 알고 있었다. 태우가 마지막으로 ‘그날 사고현장에 있었죠?’라며 결정적인 질문을 던지자 서연은 태우의 손목시계를 쳐다보며 그날의 기억을 떠올렸고 괴로워했다.

하지만 서연도 만만치 않았다. 태우가 진짜 경찰인지 의심하며 “경찰서에 전화할까요? 제 차에서 내리실래요?”라며 한방을 날리자 태우는 “내가 알고싶은 건 그날 밤 진실뿐입니다.”라고 말한 후 마지막으로 “이재훈씨가 돈가방을 어디 숨겼는지 알아요? 난 아는데”라는 결정적인 한마디를 남기고 떠났다.

서연은 남편 인표(정웅인 분)를 떠날 결심을 했다. 이혼서류를 준비한 서연은 마지막으로 유미라(윤아정 분)가 입원한 병원을 찾았다. 의식이 없는 유미라(윤아정 분)에게 용서를 구한 서연은 경찰에 가겠다고 말한 후 병실을 나서고, 병실로 들어가는 의사복을 입은 남자와 부딪혔다. 잠시 후, 유미라는 심장마비를 일으키고 사망했다.

유미라가 살해당했음을 직감한 서연이 재훈을 찾아왔다. 서연은 재훈에게 “당신이 시켰지? 그 돈때문에”라며 따졌고 재훈은 “욕심만 부린다고 되는게 아녜요. 기회는 그걸 감당할 수 있는 사람이 차지하는 거지.”라고 대꾸하며 서연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혼자 99억을 차지하겠다는 탐욕을 드러낸 재훈. 재훈에 대한 울분과 허탈감에 좌절하던 서연은 문득 태우의 존재를 떠올렸다.

서연이 태우에게 연락해 태현(현우 분)이 남긴 열쇠를 줄테니 돈가방의 위치를 알려달라고 얘기하고 있을 때 인표(정웅인 분)가 집안으로 들어와 소름끼치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인표는 다짜고짜 서연의 목을 조르고 폭력을 행사했다. “당신은 또다시 거짓말을 했어요”라며 섬뜩한 눈빛으로 노려보며 눈물로 울분을 쏟아냈다. 설상가상으로 서연의 여행가방에서 이혼서류를 발견한 인표는 표정을 확 바꿔 미소를 뛴 얼굴로 “당신은 나 없이는 안돼요”라고 말하며 소시오패스 같은 모습으로 소름끼치는 공포를 안겨줬다.

서연도 이에 맞서 인표가 공들여 만든 범선들을 부숴버렸고 인표의 분노가 극에 치달았다. 태우는 서연이 위험하다는 걸 알았고, 그를 구하러 왔다. 서연은 인표의 냉동창고에 갖혀 사경을 헤매고 있었다. 냉동 게다리로 살을 찌르며 독한 마음으로 정신을 차린 서연이 겨우 목숨을 부지하고 있을 때 태우가 도착했다.

태우의 도움으로 죽음의 위기에서 벗어난 서연은 자재창고에서 재훈이 숨긴 99억을 되찾고 태우에게 태현(현우 분)이 남긴 열쇠를 건넸다.

99억을 되찾은 서연은 태우의 차를 빌려 장금자(길해연 분)의 집으로 향했다. 예정에 없이 들이닥친 서연을 보고 놀란 장금자에게 “피곤해요 한숨 잘께요”라고 말하고 방에 누워 단잠에 빠져들었다. 금자는 겉으로는 욕을 퍼붓지만 “사는 것이 원체 지랄맞은 것이다’라고 중얼거리며 안쓰러워하는 표정으로 이불을 덮어주고 챙기는 모습이 오갈데 없는 서연의 유일한 안식처가 장금자가 될 것임을 암시해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방송 말미 실의에 잠겨 집으로 돌아온 인표(정웅인 분)가 우편함에서 속도위반통지서를 발견하고 서연의 행적에 대해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