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공유. /사진=SBS 방송 캡처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공유. /사진=SBS 방송 캡처


배우 공유가 헤어진 전 여자친구에게 연락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욱토크’)에서다. 이날 ‘욱토크’에는 지난주에 이어 배우 공유가 게스트로 출연해 다채로운 이야기를 꺼내놨다.

이날 상황극 토크는 장도연과 공유, 이동욱의 소개팅으로 진행됐다. 장도연이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연락한 적 있냐”고 묻자 공유는 “있다”며 머쩍어 했다. 혹시 “‘자니?’였냐”고 덧붙여 묻자 공유는 “‘자?…’였다”고 고백했다. 장도연이 “그러고 다음 날 또 연락한 적은 있냐”고 묻자 공유는 “그 다음날 구질구질하게 어제 술이 좀 취해서라고? 그런 적도 있다”며 웃었다. 이어 공유는 전 여자친구가 “연락을 안 받아줬다”며 “지금은 연락을 안 받아줘서 감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유는 ‘사랑과 우정 중에 선택한다면?’이라는 질문에 “우정”이라고 답했다. 이어 대화를 나누다 상황극에 몰입한 장도연이 “그렇게 말하니 제가 공지철 씨(공유 본명)를 갖고 싶다”고 농담하자 공유는 “내가 찾던 적극적인 여성인가. 그렇다면 금기시했던 사랑과 우정 사이의 고민에서 이번엔 사랑을 한 번 택해볼까”라고 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자친구가 남사친과 여행을 간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물음에 공유는 “쉽지 않은 질문”이라며 한참을 생각하다가 “안 된다”고 답했다. 그러다가 “단둘이 아니라 단체여행을 하는데 이성친구, 동성친구가 섞여있다면 그건 괜찮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