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진세연이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진세연이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진세연이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에 출연한 이유가 ‘대군-사랑은 그리다’를 함께 작업한 김정민 감독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간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정민 감독과 배우 진세연, 김민규, 도상우, 이열음, 이시언이 참석했다.

진세연은 쌍둥이 자매로 1인 2역을 연기한다. 비밀을 쥐고 왕비가 된 강은기와, 정보를 사고 파는 부용객주의 주인장 강은보가 그가 연기하는 인물이다.

진세연은 “이번 작품의 출연을 결정하는 데는 김정민 감독님이 한다는 점이 컸다”고 밝혔다. 앞서 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에서 김정민 감독과 함께 호흡을 맞춘 그는 “감독님과 함께한다면 즐거운 현장에서 좋은 작품을 또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 때 함께했던 스태프들도 많아 ‘대군’ 때보다 더 좋은 작품 만들어지지 않을까 기대감이 크다”고 말했다.

진세연은 “‘간택’은 ‘옥중화’ ‘대군-사랑은 그리다’와는 달리 사건이 빠르게 진행된다. 그 만큼 감정도 빠르게 달라져서 시청자들의 공감을 끌어내기 위해 감정 연기를 어떻게 해야 할지 많이 고민했다”고 밝혔다.

‘간택’은 국혼 행렬을 급습한 괴한들로 인해 중전이 사망하면서 다시 시작되는 간택을 두고 치열한 권력 다툼을 벌이는 이들의 이야기. 오는 14일 밤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