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섹션TV’ 이시언./ 사진제공=MBC
‘섹션TV’ 이시언./ 사진제공=MBC

‘섹션TV’ 이시언./ 사진제공=MBC

배우 이시언이 박나래의 ‘연예 대상’을 응원했다.

12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아내를 죽였다’로 데뷔 10년 만에 첫 주연을 맡은 이시언과의 인터뷰가 공개된다. 이시언이 열연한 영화 ‘아내를 죽였다’는 희나리 작가의 2010년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음주로 전날 밤의 기억이 사라진 남자가 아내를 죽인 범인으로 몰리면서 벌어지는 사투를 담은 블랙아웃 스릴러다.

이시언은 첫 주연을 맡은 소감에 대해 “(주연에 대한) 책임감의 무게 때문에 처음에는 부담스러웠다. 해보니까 상상했던 것보다 더 큰 책임감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시언은 “뛰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달리는 장면을 롱테이크 방식으로 촬영하니까 너무 힘들었다. 촬영하다 감독님이랑 사이가 틀어질 뻔했다”고 농담을 전해 주위를 웃게 했다.

이시언은 이번 영화에서 배우 왕지혜와의 베드신이 있다고 깜짝 공개했다. 그는 “왕지혜와 드라마 ‘친구, 우리들의 전설’에서 만나 서로 친분을 유지해오던 사이라 더 민망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제가 힘들 때 커피도 사주고 정신 차리라고 욕도 해주던 사이인데 결혼식에 안 부르더라. 어차피 불러도 못 갔을 것”이라고 뒤끝 있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이시언은 ‘나 혼자 산다’팀에게 “지금의 저를 있게 해준 프로그램”이라며 감사함을 전했다. 그러면서 “올해에는 박나래가 꼭 상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섹션TV 연예통신’은 오늘(12일) 오후 11시 2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