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라디오스타’ 선공개 영상 화면/ 사진= MBC 제공
‘라디오스타’ 선공개 영상 화면/ 사진= MBC 제공

‘라디오스타’ 선공개 영상 화면/ 사진= MBC 제공

배우 온주완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성추행 당할 뻔한 시민을 구했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제작진은 11일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의 배우 온주완과 박정아, 오창석, 마이클 리가 출연하는 ‘라디오스타’ 선공개 영상을 온라인을 통해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온주완은 위험에 빠진 시민을 구한 이야기를 털어놔 관심을 집중시켰다. 어느 날 밤 친구를 집에 바래다주고 있었던 그는 고속도로에서 역주행으로 뛰고 있는 한 여자를 발견했다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알고 보니 그 여자는 성추행을 당할 뻔한 위기에서 도망쳐 나온 것. 온주완은 “일단 집 앞까지 모셔다드리겠다 했다. 근데 갑자기 여자분이 갑자기 확 숨더라”라며 긴장감을 높였다. 이어 그는 “(성추행범) 차가 갓길에 세워져 있었다. 그 차로 걸어갔는데 우리나라 사람이 아니더라”라고 밝혔다.

그는 성추행범을 향해 “우리나라에서 이런 짓 하지 마”라고 경고를 날린 후 그 여자를 안전하게 집까지 데려다줬다고 했다. 그는 함께 있던 친구와 ‘우리 좀 멋있었어!’라며 어린 나이에 남모를 뿌듯함을 느꼈다고 고백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온주완은 한 시민의 목숨을 구한 적도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높였다. 그의 도로 위 영웅담은 본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오늘(11일) 오후 11시 5분 방송 예정.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