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보좌관2’ 신민아 / 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보좌관2’ 신민아 / 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보좌관2’ 신민아 / 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배어 신민이기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으로 새로운 인생캐릭터를 민들었다.

지난 10일 ‘보좌관2’가 10회를 끝으로 종영한 가운데, 극 중 비례대표 초선의원 강선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신민아에게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그동안 다양한 작품을 통해 밝고 러블리한 모습들로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 신민아가 2년여만에 드라마 컴백작으로 정치물인 ‘보좌관’을 선택하자,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는 그에게 많은 관심과 기대가 쏠렸다. 신민아는 긴머리를 짧게 자르고 오피스룩을 소화하며, 비주얼부터 당당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표현한 것은 물론, 한층 더 성숙해지고 섬세해진 연기력을 더하며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했다.

신민아가 연기한 강선영은 초선의원이라는 한계에 계속 부딪혀온 인물이다. 하지만 정치권에서의 생존을 위해 거침없이 권력싸움에 뛰어들고, 그 속에서 수 많은 위기가 닥쳐와도 차분하면서도 강하게 우직하면서도 유연하게 대처해내며, 꿋꿋하게 소신과 신념을 지켜낸 결과, 재선이 유력시되는 모습으로 해피엔딩을 맞았다.

이 과정속에서 선영은 안방극장에 때로는 감동을 때로는 사이다를 선사하며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특히 자신보다 강한 권력 앞에서도 쉽게 움츠러들지 않고 당당하고 차분함을 유지하며 받아 치는 그의 카리스마와, 장태준(이정재 분)과의 관계에서 보여지는 주체적인 모습 등은 안방극장을 열광케 만들기 충분했다.

태준과의 관계에서는 연인사이지만 일터에선 각자의 위치에서 살아남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을 하기도 하고, 필요할 땐 도와주는 조력자 역할을 하는 선영의 모습은 주체적이고 능동적인 캐릭터로 여성 캐릭터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얻었다.

이처럼 신민아는 ‘보좌관’과 강선영 캐릭터를 통해 전작들과 180도 다른 모습을 소화해내며 한층 더 넓고 깊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며 배우로서 한단계 더 도약했다.

신민아는 “’보좌관’은 그간 경험하지 못했던 소재와 캐릭터에 대한 도전의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신민아에게 이 작품과 캐릭터는 그만의 도전이었을 터. 하지만 본인 만의 스타일로 ‘강선영’ 캐릭터를 완성했다.

이에 지금까지 차근차근 쌓아온 필모그래피에 ‘강선영’ 이라는 인생 캐릭터를 새롭게 추가한 신민아가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