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배우 오창석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여자친구를 위한 생일 이벤트를 털어놓는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의 주역 온주완, 박정아, 오창석, 마이클 리가 출연하는 ‘일로 만난 사이’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 오창석은 여자친구에 대한 사랑을 드러낸다. 그는 최근 모델 이채은과 공개 연애를 선언해 ‘아아 커플’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는 ‘이벤트의 제왕’ 최수종 만큼이나 많은 이벤트를 선보이고 있다고 고백한다. 특히 그는 “규모가 큰 것들이 많다”며 역대급 생일 이벤트를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여명의 눈동자’로 새로운 도전을 앞둔 오창석은 캐스팅에 의문을 품어 관심을 끈다. 또한 그는 출연 계약서에 도장을 찍은 후 예상치 못한 반전에 당황했다고 고백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창석은 김구라의 연락을 5년이나 기다렸다고 폭로한다. 5년 전, 두 사람은 19금 토크 프로그램에서 인연을 맺었다. 그는 프로그램 종영 후 김구라의 한 마디만 철썩 같이 믿고 5년을 기다렸다고. 이에 김구라가 당황한 모습을 보여 호기심이 증폭된다.

이어 오창석은 무더위에도 절대 반팔 티셔츠를 입지 않는다고 밝힌다. 그 이유는 승부욕 때문이라는 것. 그의 충격적인 승부욕에 모두가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포스트 최수종’을 노리는 오창석의 사랑 가득 이벤트는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